"Loading..."

홍보/뉴스

배너광고

공지사항

게시물 상세보기로 제목, 작성일, 작성자, 첨부파일, 내용을 제공합니다.

[농식품부] 퇴액비 집중 살포시기(3~5월) 대비 축산악취 관리 강화

작성일 2021-02-09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다운로드 퇴액비 집중 살포시기 대비 축산악취 관리 강화, 보도자료(2.9, 조간)1.hwp
첨부파일 다운로드 (홈피용_21.2.9) 퇴액비시기 악취관리.png

100

퇴액비 집중 살포시기(3~5) 대비 축산악취 관리 강화

- 봄철 농경지 퇴액비 살포에 따른 악취개선 추진 -

 

<< 주 요 내 용 >>

퇴액비 집중 살포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퇴액비의 부숙도 등 품질관리 실태농경지 살포실태에 대한 관리를 강화

(안내 및 지도) 축산환경·소독의날(매주 수요일)과 연계, 축사시설의 청결 및 악취 관리, 퇴액비 살포시 주의사항 등 안내

(교육자료) 퇴비 부숙 방법 및 살포 요령 등 교육자료 게시(축산환경관리원 누리집)

(점검 및 개선) 퇴액비 집중 살포시기(3~4) 이전 관리 강화(2월중)

- (부숙도) 부숙도 기준 준수 및 부숙완료 퇴비 살포(우려시 검사기관 의뢰)

- (퇴비야적) 불가피하게 농경지 인근 야적시 피복 및 침출수 방지 조치

- (살포시) 살포 후 즉시 경운 등 실시, 살포 퇴액비 악취발생 최소화

 

(주간점검) 매주 수요일 축산환경소독의 날 연계, 퇴액비 야적 및 살포실태 점검 강화

(특별점검) 퇴비 부숙도 추진실태 점검(2월 중), 부숙도 수준 등 확인

(조치계획) 위반사항에 대해 관련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

* 퇴액비 부실 관리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과태료 등 행정처분

 

<< 세 부 내 용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본격적인 퇴비액비 살포시기 다가옴에 따라 지자체와 협조하여 퇴액비의 부숙도 등 품질관리 실태농경지 살포실태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최근 3년간 악취민원을 분석한 결과, 기온이 올라가고, 행락철 이동이 많아지는 3~4 악취민원이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악취의 주요 원인으로 퇴비의 농경지 불법야적, 부숙이 덜 된 퇴액비의 살포, 살포 후 경운(흙 갈아엎기)하지 않고 방치하는 사례 등 농가의 부주의가 지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축산환경소독의 날 행사(매주 수요일) 연계하여 퇴액비 부숙도 관리 및 농경지 살포 요령 등을 집중 안내하고, 야적된 퇴비의 비닐피복 등 조치를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농가들은 2021325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부숙도 기준을 준수해야 하며, 부숙도 기준 부적합 우려가 있는 경우 가까운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검사를 받아 부숙도 기준에 적합한 퇴액비를 살포해야 한다.

 

불가피하게 퇴비를 농경지에 쌓아 두는 경우에는 비닐 등으로 단단하게 피복하고, 침출수가 유출되지 않도록 방지턱을 설치하는 등 야적 퇴비를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또한, 살포 이후에는 즉시 흙 갈아엎기(경운) 등을 실시하여 미세먼지 전구물질이자 대표적인 악취물질인 암모니아 등이 공기 중으로 나가는 것을 차단해야 한다.

 

농식품부 정경석 축산환경자원과장은 3월까지 지자체와 협조하여 퇴액비의 농경지 살포실태를 집중점검하고,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으로 퇴액비 살포시 농가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 퇴액비 부실 관리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과태료 등 행정처분

 

특히, 봄철 퇴액비의 농경지 야적과 살포에 따른 악취발생은 농가가 관심을 갖고 관리한다면 상당한 수준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감안할 때, 농가의 자발적인 참여와 적절한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퇴액비 집중 살포시기(3~4) 중점 관리방안

 

< 축산농장 >

축사내 미생물 제재 살포, 깔짚 교체교반 및 분뇨 반출 등 주기적 관리 강화, 시설 내외부 청결 및 소독

퇴액비 생산시 부숙 완료 수준으로 생산(미부숙 퇴액비 반출 금지)

축산환경소독의 날 계기 시설 및 살포 실태 점검강화(매주 수요일)

 

< 분뇨처리시설 >

악취 우려 지점 밀폐화 및 악취저감시설 가동 최대화

주기적인 시설 및 주변 물청소, 악취 발생시 스프레이 분무

퇴액비 부숙완료 수준으로 생산(미부숙 퇴액비 반출 금지)

악취 측정장비 등 도입, 상시 악취측정 및 관리 추진

상시적인 악취 측정 및 단속, 악취 원인 개선 등 관리 강화

 

< 농경지 살포 >

농경지 퇴비 야적 금지(불가피할 경우 비닐 등으로 살포 전까지 피복)

부숙된 퇴·액비 사용 및 살포 후 즉시 경운작업 실시

퇴비 야적 지도 및 단속, 액비 살포 후 경운작업 여부 점검 등

 

[출처: 농림축산식품부 보도자료 2021. 2. 9.]

 

목록
다음게시물 제20회 양돈기술세미나 2/17 1시 온라인 개최 [한국양돈연구회]
이전게시물 [농식품부] 설 명절, 가축전염병 방역태세 강화
전화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