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정보/자료

배너광고

축산환경

게시물 상세보기로 제목, 작성일, 작성자, 첨부파일, 내용을 제공합니다.

[국립환경관리원] 지역단위 양분관리 우수사례

작성일 2022-02-11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다운로드 국립환경과학원_지역단위 양분관리 우수사례(20220207).pdf

100

지역 맞춤형 양분관리 우수지역 4곳 선정, 사례집 발간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김동진)은 맞춤형 양분관리제 시범사업을 통해 발굴한 우수사례를 '지역단위 양분관리 우수사례집'으로 엮어 9일 발간했다. 양분관리제는 농업환경(물, 대기, 토양) 보호를 위해 가축분뇨나 퇴비·액비, 화학비료 등 양분(질소, 인)의 투입·처리를 지역별로 환경용량 범위 내로 관리하는 제도다. 즉, 일정 기간·범위에서 발생한 양분의 투입량과 산출량의 차이인 '양분수지'를 관리한다. 

우리나라는 2017년 기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질소 수지 1위(212kg/ha), 인 수지 2위(46kg/ha)를 기록해 양분관리가 시급하다.

* 경제협력개발기구 사이트(www.oecd.org)에 공개된 회원국 양분수지(nutrient balance) 정보는 2017년도 자료가 최신 자료임

이번 지역단위 양분관리 우수사례는 '지역단위 양분관리 시범사업(2020~2021)'을 통해 △농·축협이 주도한 군위군 경축순환농업, △영농조합법인이 주도한 서천군 자원순환농업단지 조성사업, △한돈협회가 주도한 여주시 맞춤형 액비사업, △지자체가 주도한 영천시 양분관리사업 등 4곳이 선정됐다. 

군위군 경축순환농업은 축협을 중심으로 지역 현토미(가축분뇨 퇴비만을 사용하여 생산한 쌀)를 개발하여 경종농가의 참여를 이끌고, 가축분뇨를 고품질의 퇴비·액비로 생산하여 이를 경작에 활용하는 경축순환농업의 본보기를 보여주고 있다.

서천군 자원순환농업단지 조성사업은 경종농가와 축산농가의 협업으로 자원순환농업단지를 조성했고, 민간이 자발적으로 주도하여 경축순환체계를 정착시켰다. 

여주시 맞춤형 액비사업은 한돈협회가 주도하여 작물별 표준시비량에 부합되도록 가축분뇨 액비와 화학비료를 혼합 제조한 맞춤액비를 활용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여 화학비료 사용을 줄였다.

영천시 양분관리사업은 농업기술센터 부서 간(축산과·환경과) 협조를 통해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정부의 지원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특히 영천시 농업기술센터 내 축산단체 입주 공간을 제공하여 실시간 협동체계를 구축하는 등 지자체의 적극행정을 이끌었다.

이번 우수사례집은 간행본 및 누리잡지(webzine) 형태로 2월 9일부터 전국 지자체 및 관계기관에 배포될 예정이다. 또한 국립환경과학원 누리집(www.nier.go.kr) 자료실에도 전문이 게재된다.

김동진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지역별 맞춤형 우수사례 선정을 통해 양분관리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달성 가능한 양분관리 목표 설정 및 삭감방안 이행 등 한국형 양분관리제의 성공적인 도입과 조기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목록
다음게시물
이전게시물 농식품부,‘깨끗한 축산환경 조성 추진대책’마련
전화걸기